제니퍼 존스 여사가 타계하셨군요...... by 진성당거사

(노컷뉴스 보도기사)


Jennifer Jones (March 2, 1919 – December 17, 2009)

제니퍼 존스의 영화를 처음 본 건 대략 9살 때 무렵이었습니다. 그 때 본 영화는 EBS에서 방영해준 1947년작 "제니의 초상(Portrait of Jeannie)" 였죠. 그 강렬하고도 복잡한 플롯, 맨 마지막의 세피아톤 폭풍우 씬, 그리고 맨 마지막의 칼라 클로즈업. 어린 시절 본 고전영화들 가운데 지금까지도 뇌리에 남는 가장 강렬한 이미지의 병치 가운데 하나였습니다. 그 후 그녀의 출연작들인  "성녀의 노래 (The Song of Bernadette)"나 "모정 (Love Is A Many Splendored Thing)", "마담 보바리 (Madame Bovary)" 등등을 DVD로 구입하고 감상하게 되었지요. 그때의 영향인지는 몰라도 저는 아직도 1940년대 여배우라는 말만 들으면 반사적으로 제니퍼 존스와 진 티어니(Gene Tierney)의 이름이 떠오릅니다.

그 특유의 음영이 드리운 우아한 얼굴로 너무나도 자연스러운 연기를 보여준 명배우. 특히 "제니의 초상"은 아마 개인적인 최고의 영화 100편 리스트에는 빠지지 않고 넣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.

삼가 고인의 명복을 빕니다.

덧글

  • robarobo 2010/01/11 01:44 # 삭제

    모정에서는 한수인 여사 역을 했지요.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한수인은 마오이스트.모정은 반공냄새가 약간 났는데...한수인이 쓴 모택동 전기는 정말 강청이나 4인방을 많이 옹호하더라구요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